Song, myung-jin gallery


국립미술창작스튜디오 워크샵(Workshop at the National Art Studio)_고충환....2006. 12
        
     송명진. 풍경의 개념적 환원

                                                                                                                     고충환(미술평론)


<순간 멈춤 - 이미지 캡처>, <풍경의 표면>, <과장적 징후>, <정원술>은 송명진의 그림을 관통하는 주제의식들로서, 그림에 대한 작가의 태도를 엿보게 해준다. 먼저, ‘순간 멈춤 - 이미지 캡처’에서 작가는 구름이 생성되는 장면이나 연기가 피어오르는 장면, 그리고 화산이 폭발하는 장면 등의 현재진행형의 과정 중에 있는 유기적 현상을 마치 드라이아이스로 고착화시켜놓은 듯이 보여준다. 더욱이 이 장면들은 자기 외적인 관계의 망으로부터도 이탈된 듯 그 자체만의 자족적인 형태를 간직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며, 이로부터 즉물적이고 그로테스크한 인상마저 든다.
그리고 ‘풍경의 표면’에서 작가는 풍경의 실재에 대한 일종의 개념적 환원을 수행하고 있다. 여기서 풍경은 녹색의 단일색조로, 원근법으로부터 놓여난 평면적 화면으로, 그리고 명암을 비롯한 일체의 세부질감이 지워진 일러스트와도 같은 밋밋한 화면으로서 나타난다. 이로써 풍경은 한갓 기호로 환원되고, 이로부터 친근하면서도 낯선 이질감이 느껴진다. 그리고 평면적 화면으로 환원된 풍경에선 마치 융단이나 장판이 둘둘 말린 듯한 인조잔디가 연상된다. 그러니까 그 밑바닥에 흙을 잔뜩 물고 있어야할 잔뿌리와 흙덩이 대신에 빨간 고무 패드가 덧대어져 있는, 실리콘이나 고무와 같은 연성의 부드러운 소재로 만든 인조 풀이 연상된다. 더욱이 작가는 실제로 평면의 패드를 칼로 오려낸 듯한 형상으로 풀을 대신하게 함으로써 이러한 평면적 환원을 강조하고 있다.
더불어 ‘과장적 징후’에서는 풍경이 그 자체 결정적인 형태로서보다는 현재진행형의 암시적인 형태, 있을 법하고 가능할 법한 형태로서 전이되고 있다. 이를테면 풀밭 사이로 난 길이 동시에 머리카락의 가리마를 연상시키는 형태를 띠는가 하면, 무덤에 웃자란 풀들이 온몸에 연성의 유기적인 돌기들을 곧추세우고 있는 일종의 동물성을 내장한 듯이 현상하기도 한다. 이처럼 낯익은 풍경들이 불현듯 낯설고 이질적이고 생경한 본성을 드러내면서 다가온다. 말하자면 그 자체로서 분명한 것, 결정적인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대신 모든 것은 이중적이고 중의적이고 양가적이다.
그리고 ‘정원술’에서 작가는 관계의 맥락으로부터 동떨어져 나온 인공적인 자연을 보여준다. 이는 진정한 자연으로서의 의미를 상실한 변질되고 변형된 자연, 자연의 흉내만을 낼뿐인 가짜 혹은 거짓 혹은 의사 자연을 주지시킨다. 그 이면에는 자연을 한갓 소유물의 차원으로 축소시켜버리는 인간의 왜곡된 욕망이 놓여져 있다.
이렇듯 송명진은 풍경에 대한 독특한 해석의 사례를 보여준다. 작가가 풍경을 대면할 때 작용하는 메커니즘과, 이를 통해 작가가 풍경으로부터 실제로 무엇을 어떻게 보는지에 대해서 그 구체적인 얘기를 듣고 싶다.

------------------------------------------------------------------------------------------------

    Song Myung-jin’s Conceptually Reduced Landscapes


                                                                                              By Kho Chung-Hwan (Art Critic)

   Song Myung-jin’s attitude towards painting could be seen in her series of works including "Pause – Image Capture", "The Surface of Landscape", "An Exaggerative Sign", and "Gardening". In "Pause – Image Capture"the artist features the scenes of rising clouds, climbing smoke, and bursting volcanoes as if they are all frozen by dry ice. These scenes seem self-sufficient and deviated from its external network of relations, thereby radiating a sense of reality and weirdness.

   In "The Surface of Landscape" the artist endeavors to symbolize the true nature of landscape conceptually. Painted in a single tint of green, Song’s work looks like a plain illustration with no perspective depth of conventional painting and any expression of light and shade. In Song’s painting the landscape is reduced to several symbols, exuding a familiar yet, in a sense, heterogeneous atmosphere. Reminiscent of artificial turf like a rolled carpet or laminated paper, her landscape is thoroughly planar. Song’s painting recalls artificial grass with the pad made of soft materials like rubber or silicon instead of root hair with soil. By portraying the pad that appears cut, the artist accentuates a two-dimensional quality.

   In "An Exaggerated Sign" her landscape is metamorphosed into a plausible, implicative form rather any decisively fixed shape. A path through the grass, for example, looks like a part in one’s hair and grasses on the grave are reminiscent of organic villi at the same time. A scene familiar to us unveils its heterogeneous, crude nature. In other words, nothing is apparently or decisively settled, instead all are flexible, dual, and ambivalent.

   Detached from any connections, nature the artist depicts in "Gardening" remains artificial. This nature appears deformed, metamorphosed, and even deceitful, losing its true meaning. Our desire makes it just a possession of humans.

   Song’s interpretation of nature, as seen in her landscape, is unique. I want to know which mechanism works when the artist faces nature and what and how she views the landscape.




Prev
  카오스의 대해에 떠있는 질서의 단편들(이선영/미술평론)....Propose7展 2007. 6
비야 2007/01/08 1662
Next
 [과장적 징후 Exaggerative Sign] 전시서문_김최은영....가일미술관 2006. 3
비야 2007/01/08 166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