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 myung-jin gallery


[풍경의 표면 Surface of Landscape] review....월간미술(Wolganmisool Art Magazine) 2005. 12

송명진 "paque oxide of chromiumⅠ,Ⅱ"(왼쪽), "자라는 무덤"(오른쪽)

  송명진展 11.2 ~ 13 금호미술관

  송명진이 그린 풍경은 온통 녹색 일색이다. 하기야 풍경 그림에 녹색 만큼 궁합이 맞는 색이 또 있을까마는...그런데 여기 펼쳐진 녹색은 조금 이상하다. 구색은 갖추었지만 뭔가 중요한 하나가 빠진 듯한 느낌...아! 그러고 보니 빛이 없다. 우리가 '초록'이라는 단어를 말할 때 떨려오는 햇빛의 반짝임이 없다. 여기 남은 것은 녹색 페인트를 덮어쓴, 오로지 색으로만 이루어진 풍경이다. 그럼 그 도색된 표면을 긁어 낸다면? 진짜 나무나 흙이 있을까? 혹시 피부처럼 생채기가 생기진 않을까?
  일견 단순해 보이는 송명진의 풍경은 재현되는 대상을 2중, 3중으로 도해하면서 짜맞추어 나간다. 작가가 즐겨 쓰는 녹색(Opaque oxide of chromium)은 재현이 아닌 지시(도해)를 통해서 자연의 녹색과 연결된다. 화면에 그려진 나무와 풀은 가까스로 자연대상을 환기시키는 선에서 기호화된 상태로 멈춰 있다.
사물들에 묘한 실체감을 부여하는 음영 표현조차 그 모델이 3차원적인 덩어리라는 점을 전달하고 나면 그것으로 만족한 듯 기계적으로 표시될 뿐이며 심지어 그림자조차 현실적인 빛과는 관계없이 그 자신의 존재만을 지시하고 있다.
  그런데도 이 풍경이 기호나 도안의 영역으로 건너가지 못하게 붙잡고 있는 것은 명백히 시각적 쾌감과 촉감적인 존재감이다. 시각적 쾌감은 극히 평면적으로 채색된 화면이 문득 실제 풍경 못지않은 공간을 엮고 있음을 자각하면서, 그리고 단순한 선, 색, 면의 조합이 제3의 대상으로 변환되는 회화 특유의 마술적인 순간을 경험하면서 관객 스스로 만들어 낸 환영에서 비롯된다. 기호란 지식을 줄 뿐 체험을 제공할 수는 없다. 촉감적인 존재감이란 디테일을 최소화하고 단색의 색면과 음영을 강조함으로써, 기호적인 해석 훨씬 이전부터 관객에게 촉각적으로 전달되는 거대한 존재감이다. 그 아날로그적 감각의 세계를 즐기는 와중에 디지털적인 기호의 무표정함 너머에 똬리를 틀고 있던 이야기가 슬금슬금 밖으로 나온다. 기호와 감각 그 사이에 넓게 펼쳐진 공간에 송명진의 풍경, 그 매력적인 녹색의 장이 펼쳐져 있다.

 임대근(국립현대미술관 학예사)

-----------------------------------------------------------------------------------------------

  Myung-jin Song, Nov. 2 ~ 13, Kumho Museum of Art

                      
                                                     Daegeun Lim (Curator,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The color green is all over Myung-jin Song's landscape painting. Although there is no better color than green for landscapes, the green here in her painting is a little bizarre. It seems to have a bit of everything, but something important is missing in it… Yes, it is the light. The glimmering sunlight that the grass green brings along is just not there. What's left here is the scene that has only the color, green paint dripped over the canvas. What if the painted surface is all scraped? Would there be the real trees and soil? Wouldn't the scraping leave a damage as it would on skin?  
    
Very simple at a glance, but her landscapes brings layers of diagrams together to represent the scenic object. Her favorite green, opaque oxide of chromium communicates with the nature green through diagrams, not representations. Trees and grasses in her paintings are no more symbolized than what is minimally required to remind viewers of their natural presence.    

Shades which normally imbues mysterious substantiality to objects seems to be contented with its automated rendering of the 3-dimensional mass its models portray  and try no more, and even shadows are indifferent of the lights in real life and signify its presence in the paintings.  

The visual delight and sensual existence of her landscapes, however prevent the viewer from stepping into the realm of diagrams and patterns. The visual delight reminds viewers of the fact that the extremely flattened surface suddenly come across to make up a true landscape that is no less than a real one, and gives them a magical moment where the simple lines, colors, and surfaces change into the third object. This all comes from the illusion the viewer himself created. Symbols only bring you knowledge, never experience. Sensual existence are an enormous existence that touches the viewers' sensory neurons far before the symbolic interpretation kicks in by minimizing details and emphasizing monotonic surface and shades. While enjoying the world of analogue sensors, the story that sat over at the indifference of digital signs creeps out. The huge space between signs and senses, there spreads an attractive space of green that Myung-jin Song has out for her viewers.

                                                      < Wolganmisool >, The Art Magazine, December review, 2005
  
Prev
 [과장적 징후 Exaggerative Sign] 전시서문_김최은영....가일미술관 2006. 3
비야 2006/01/10 1964
Next
 [풍경의 표면 Surface of Landscape] review....Seoul Art Guide 2005. 12
mjsong 2006/01/10 196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