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 myung-jin gallery


[과장적 징후 Exaggerative Sign] 전시서문_김최은영....가일미술관 2006. 3
'미묘한 낌새를 눈치 채고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것‘. 자신의 작업이 주는 애매한 경계 혹은 행간의 지점에 대한 송명진의 대답이다.

식물의 대표적인 초록의 색감을 사용하는가 싶으면, 어느새 동動적인 동물의 성질을 드러낸다. 굳이 비유를 하자면 식물도 동물도 아닌 새로운 물성, 바로 작가 송명진이 창조해낸 그만의 언어 도구이다.

브레히트Bertolt Brecht의 ‘낯설게하기Verfremdung' 이론을 대입하여 설명하지 않더라도 송명진이 보여주는 ’풍경‘이라는 것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지만 어디서 많이 본 산자락이거나 어색하기 짝이 없는 매일 봤던 고가도로가 되어 버린다. 그것은 의도적인 ‘낯설게하기’ 보다는 행간을 읽어내는 힘에서 비롯되었으며 그가 읽어내는 행간이란 다름 아닌 관계의 문제이다. ‘자연’과 ‘인공’, ‘추상’과 ‘구상’, ‘평면’과 ‘입체’, ‘멈춤’과 ‘움직임’. 이렇듯 송명진의 시선이 닿는 곳엔 그만의 선택적 흥미를 통해 응시 또는 관찰된 일상적인 물物이나 환경의 숨겨진 행간 어느 한 순간이 화면에 재구성된다. 하지만 창조된 물성을 통해 매우 독립적이거나 혹은 동어 반복적으로 사용한 과장된 조형언어는 재현이나 재구성이라기보다는 새로운 ‘무엇’인가의 출현암시 쯤으로 읽혀진다.

다시 말하자면 송명진이 선택한 예술적 소재들은 너무나 사소한 일상의 보편적 풍경들인데 이것은 사고의 패턴화가 용이하기 때문에 표현의 방법을 달리한다고 해서 재인식되거나 재해석되기 쉽지 않은 소재들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소재들을 그는 오히려 일정한 거리를 두고 바라보면서 있는 그대로의 무엇, 마치 완전히 독립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 듯 독자적으로 행동하는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그러한 ‘무엇’인가는 진정성에 대한 의미를 묻거나 실존 따위의 회의감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존재하지만 다르게 이해되거나 다른 방식으로 나타날 수 있는 ‘미묘한 낌새’라 불리 울 수도 있을 법한 그것에 대해 이야기한다.

전형적인 방식(이것 아니면 저것인 이분법적 사고)의 구조를 다른 통로로 이탈시켜 또 다른
스펙트럼을 제시해 낸 송명진의 작업은 얼핏 보면 컴퓨터 그래픽으로 오인 받을 수 있을 만큼 붓자국 하나 없이 민감하고 예민하다. 그러나 오히려 회화의 기본인 그리기에 충실한 작업 방식으로 3m가 넘는 화면을 수없이 많은 붓질을 통해 노동성마저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작업 방식은 송명진의 작업 앞에서 우리가 압도되는 듯한 밀도감을 맛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훌륭한 장치가 되어 준다.

탁월한 작가적 시각과 적절한 기법의 장치. 두 마리 토끼를 참 잘 잡아가고 있는 송명진의 작업이 제대로 드러나는 순간을 통해 우리는 애초의 풀이나 들판 혹은 자연, 그 자체를 본적이 없게 되어 버린다. 다시 말해 이미 동물도 식물도 아닌 또 다른 존재감의 그림자 혹은 그가 먼저 눈치 챈 낌새인 그 무엇인 ‘징후’를 만나게 되는 것이다.

                                                                                                  김최은영 (가일미술관 큐레이터)

------------------------------------------------------------------------------------------------

   Solo Exhibition in Gail Art Museum, March 4-April 5, 2006

                                                                    
'Passing onto someone after taking an inkling of': is an answer to the ambiguous boundary or the certain point in space between lines that her work portrays. Her works are full of grass green at one moment, but reveals a very lively animal-likeness the next.  If a definition is required, a new materiality, neither a plant nor an animal, is her own linguistic tool that the artist Myung-Jin Song has created.

Bertolt Brecht's 'the alienation effect (Verfremdung)' doesn't have to be applied to Myung-Jin Song's landscape for a viewer to wonder: It soon becomes an awkward highway he passes by every day or an outskirt of a mountain he is somehow familiar with. That's not boosted from the deliberate alienation process, but rather from the power of reading between the lines, and what she reads between the lines is of course a question of relationship. 'Natural' and 'man-made', 'abstract' and 'representational', 'two dimensional' and 'three dimensional', 'pause' and movement'... Where his glance lie is re-created such certain moment of hidden meanings of common materiality or surroundings gazed or observed by her selective zest. But exaggerated figurative language that the created materiality used independently or with tinkles is not a representation or reconstruction, but an implication of the advent of 'something' new.

In other words the subject matter that Myung-Jin Song chooses for her art is the universal landscape that the triviality of everyday life portrays, which is not easy to be re-cognized or re-interpreted just by differentiating the means of expression due to the simplicity of patterning the thought process. She rather decides to keep a certain distance from her subject matters in order to create works that are something themselves, something that acts independently on itself as if it stands on its own. Furthermore, without asking the true nature of that 'something' or posing the doubt for existence, she speaks of that very thing that can somehow be called 'the subtle inkling' that exists but is understood differently or presented differently.

Myung-Jin Song's works, breaking the structure of a typical way (the notorious dichotomy of this if not that) and suggesting another spectrum, are so susceptive and sensitive, devoid of brush marks, that they are often mistaken for computer generated graphics. Rather she sticks to the basics of painting and thousands of her brush strokes all over the 3m canvas quietly speak of arduous labor. This type of work becomes a wonderful device that helps us feel the overwhelming density when confronted by Myung-Jin Song's paintings.  

Equipped with an excellent artistic view and an appropriate technique, her works properly presented make us forget our previous encounters with grass, a field or nature. Again we are welcomed by this 'sign', neither an animal nor a plant, maybe a shadow of some other existence or the thing she first took an inkling of.

                                                                          Eunyoung Kim-Choi (Gail Art Museum, Curator)
                          
Prev
 국립미술창작스튜디오 워크샵(Workshop at the National Art Studio)_고충환....2006. 12
비야 2006/03/12 1968
Next
 [풍경의 표면 Surface of Landscape] review....월간미술(Wolganmisool Art Magazine) 2005. 12
비야 2006/03/12 196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