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 myung-jin gallery


비야
tracking_2.jpg (1.12 MB) Download : 9

* 네팔_안나푸르나 Annapurna 2 (2013 1.17 - 1.29)

  다음날 깜깜한 새벽에 푼힐(Poon Hill) 전망대에 올라 한참을 기다린 후에야 일출을 맞았다. 고산에서 바라보는 일출은 그 맹렬한 추위만큼 감동적이었다. 붉은 무리가 동쪽에서부터 서서히 스미기 시작하더니 마치 하얀 도화지에 붉은 물감으로 채색하듯 360도로 둘러싸인 고봉들을 차례로 물들이기 시작한다. 눈앞의 절경이 너무 아까워서 해가 제법 떠오른 후에도 다들 전망대에서 내려가지 못하고 머뭇거린다. 푼힐은 해발 3,000m고지로 통상 3,000m부터 고산병이 생기기 시작한다고 한다. 다행이 몸이 잘 버텨줘서 멋진 일출을 감상할 수 있었다. 이틀 동안은 푼힐 전망대에 오르기 위해 코스를 우회했다면 오늘부터는 본격적으로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로 향하는 코스로 진입한다. 한 가지 반가운(?) 일은 고래빠니의 롯지에서 한국인 무리 중의 한 명과 내 가이드가 말싸움이 붙어 감정의 골이 깊어졌고, 다행히 다음날부터 우리는 각자 산행할 수 있었다.

  길은 험해지지만 맘이 편해지니 콧노래가 나온다. 바람이 드센 능선길을 거쳐 쌓인 눈이 미끄러운 계곡길을 한참을 내려왔다. 인도 여행부터 짊어지고 다닌 무거운 아이젠이 이제야 역량을 십분 발휘하고 있다. 오후, 햇볕이 따뜻한 한 롯지의 마당에서 점심을 주문했다. 떠꺼머리총각이 준비해준 점심은 양은 푸짐했지만 맛은 뭐 그냥저냥이다. 식후 민트티를 주문하자 예의 떠꺼머리총각이 앞마당 텃밭으로 뛰어가더니 그 시커먼 손으로 민트잎 몇 개를 따서 차를 내온다. 그 광경이 너무 재미있어서 박장대소를 했다. 세상에서 가장 신선한 민트티의 맛은 최고였다.

  트래킹에 어느 정도 적응이 되었는지 이제 몸도 마음도 가볍다. 3일째 밤을 지낼 타다빠니(Tadapani 2,630m)는 산봉우리 아래 자리 잡은 작은 마을이고 롯지도 한적했다. 트래킹 코스에 있는 롯지들은 대부분 여행자들의 눈높이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시설은 소박하고 낡았지만 제법 깨끗하게 관리되는 편이다. 외국인 한명과 나, 여행객은 단 둘 뿐이고 나머지는 롯지 주인과 가이드, 마을사람 몇 등 현지인들이다. 추우니깐 다들 난로 옆에 둘러앉아 카드게임도 하고 책도 읽고 차도 마신다. 나도 옆에서 일기를 쓰고있다. 이런 평화가 또 있을까.

  네팔의 산은 스위스의 산에 비해 훨씬 한국적 정서에 가깝다. 스위스의 산풍경은 티끌하나 없는 인쇄된 그림엽서처럼 무색무취인데 반해 네팔의 산은 꾸미지 않은, 사는 냄새가 나는 풍경이라고 한다면 어떨까. 산이 높으니 트래킹 코스도 다양한데, 만약 가이드 없이 혼자서 해보면 어떨까 싶기도 하고, 가까운 사람이 있다면 둘이서 해도 참 좋겠다 싶다. 네팔 트래킹은 높은 산을 오르는 일이지만 중간 중간에 롯지들이 많기 때문에 자기 페이스에 맞게 부담 없는 일정을 짤 수 있어 좋다. 하루에 서너 시간만 걸을 수도 있고 10시간 넘게 걸을 수도 있다.

  넷째날은 촘롱(Chomrong, 2,170m)의 롯지에서 묵는다. 밖으로 뚫린 2층의 난간과 복도가 맘에 드는 숙소다. 베이스캠프 정상을 밟고 내려오기까지의 며칠간 샤워를 할 수 있는 기회는 오늘 뿐이다. 내일부턴 3,000~4,000m이상의 고도에서 며칠을 보내야 하는데, 높은 고도에서 샤워를 한다면 고산증에 걸릴 가능성이 아주 높아진다. 마지막 샤워를 공들여서 하고 신들린 듯 밀린 빨래를 해치우고 나니 개운하고 노곤하다. 그 와중에 가이드가 근처에 좋은 로컬 식당이 있으니 가보자고 제안한다. 여기 주메뉴는 말린 버팔로 고기를 물에 불려 부드럽게 한 다음 센 불에 특유의 양념과 함께 볶은 ‘스쿠티’라는 음식인데 이게 쫄깃한 것이 너무 맛있다. 정종 맛과 비슷한 네팔술에 곁들여 안주로 먹어도 제격이지만 그냥 먹어도 훌륭한 메뉴가 된다. 난 콜라와 함께 두 접시는 훌쩍 비운 것 같다. 마을사람들 뿐만 아니라 지나가는 네팔인 포터들도 많이 들르고, 내 가이드도 여기 마을을 지날 때 마다 들르는 단골집인 듯했다. 식당 안은 불 주변으로 둘러앉은 현지인들과 함께 분위기가 화기애애하다. 가이드 덕에 트래킹과 더불어 이런 즐거운 경험들도 하게 된다.
:
:  
 스팸방지코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코드새로고침  

Prev
 * 네팔_안나푸르나 Annapurna 3 (2013 1.17 - 1.29)
비야 2013/11/05 433
Next
 * 네팔_안나푸르나 Annapurna 1 (2013 1.17 - 1.29)
비야 2013/11/05 433
Copyright 1999-2017 Zeroboard